저의 생각없이 한 행동이 그 분께 피해가 될 줄은 몰랐습니다.

 

그리고 그때 당시 바로 댓글 밑에다가 사과를 드렸는데 화가 많이 나신 모양입니다.

 

닉네임을 제가 기억하지 못하지만 그 분께 사과드립니다.

 

- 트롤증후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