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울진 이별을 만들지라도

멀리서 굽이치며 흐르는 강

하얀 바람으로 건너서

환한 웃음을 짓는 바람꽃

 

3HI3l9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