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절반은 뉘우침뿐이라고

눈물 흘리는 나의 등을 토닥이며

묵묵히 하늘을 보여준 그 한 사람을

꼭 만나야겠다.

 

sdAebnU.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