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중증 적은 오미크론 자체가 게임체인저 될 수 있다”
https://www.hani.co.kr/arti/society/rights/1027110.html

 

오미크론이 ‘팬데믹의 마지막’

고비 넘는 데 두 달 안 걸릴 것

 

코로나19 전문가 3명을 만나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됐을 때 
한국 방역이 나아갈 길에 관해 물었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공공의료본부장은

 

오미크론을 델타와 완전히 다른 바이러스다. 전파를 막기보다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방역의 무게추가 옮겨져야 한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를 끝낼 ‘게임 체인저’는 먹는 치료제가

아닌 오미크론 그 자체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이 고비를 잘 넘으면, 팬데믹의 끝에 가까워진다고 봤다.

 

기도 상부 감염시키는 오미크론

 

12일 국내 오미크론 환자 40명의 임상시험 분석 결과 (1)

 

경미한 증상 52.5%

무증상 47.5%

 

백신접종자(42%) + 백신 미접종자(58%)

임상분석 환자 중 65살 이상 10%

 

최근 입원한 90명 역시 비슷한 결과가 나오고 있으며...

 

국내 임상시험 결과는 현재까지
100% 치료, 입원 안 필요

 

제 개인적인 생각인데요. 국내에서 오미크론은 국외와 다르게

결과가 나타날 것 같아요. 우리는 다른 나라보다 자가면역질환자가

많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중환자와

사망자는 유럽, 북아메리카 지역과는 확연하게 차이가 나겠습니다.

1/10 수준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 은근 좋아요!

 

남아공에서 델타 감염자 3만 3400명과 
오미크론 감염자 13만 3500명을 조사한 결과

 

입원이 필요한 환자 발생률

델타변이 14%, 오미크론 5%

 

입원기간

델타변이 8일, 오미크론 4일

 

확진자 대비 사망자
4분의 1 정도로 오미크론이 낮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공중보건국 조사를 보면,

 

사망률

델타변이 0.12%, 오미크론 0.03%

 

중환자실 입원율

델타변이 0.42%, 오미크론 0.06%

 

영국 역시 런던 임페리얼 대학 연구진이 조사한 결과 
오미크론 입원율이 델타에 견주어 약

2분의 1에서 3분의 1 정도로 낮았다.

 

동물실험에서도(미국 NIH 연구 컨소시엄, 영국 리버풀대)
델타 변이는 폐렴으로 발전되는 양상을 보였지만, 
오미크론 변이는 그렇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다.

 

오미크론과 기존 바이러스의 차이는?

 

오명돈, 델타 바이러스까지는 세포에 침입하는 방법이 
(세포막과 바이러스막이 엉겨붙는) 융합이었다. 그런데 오미크론은 
(세포막을 직접 밀고 들어가는) 포식 방법으로 세포에 침입한다.
코에서 폐에 이르는 호흡기 상피세포는 서로 다른데 
바이러스가 융합할 수 있는 세포가 있고 그렇지 못한 세포가 있다. 
이런 근본적인 차이 때문에 오미크론은 주로 상기도(기도의 상부)에 
감염을 일으키고, 하기도(기도의 하부. 폐렴, 기관지염 등) 
감염은 잘 일으키지 못한다. 오미크론은 다르다. 

그래서 저는 이름을 바꿔야 한다고 본다. 
코로나22라고 해야 한다.

 

발견을 21년도 했는데요. 코로나22?

일반인이 봐도 오미크론은 기존 코로나19와는 다릅니다!

 

정기현, 오미크론에 대해 중증도가 낮지만 
전파력이 높은 상황 하나와 

 

높은 전파력을 충분히 상쇄할 정도로 중증도가 
매우 낮은 상황 하나를 가정했다. 

 

두번째 상황이 된다면 바람직한데, 첫번째면 위험하다. 
현재 오미크론은 두번째 상황에 가깝다라는 게 점점 밝혀지고 있다.

 

백신 접종이 오미크론 변이에 미치는 효과는?
 

정기현, 임상연구에서 오미크론도 (다른 감염과) 마찬가지로 
부스터를 했더니 중화항체가 올라갔다. 부스터샷을 접종하고나면 
나이에 상관없이,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항체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변이보다) 덜 올라가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효과가 있다.

 

오미크론은 확산 전망은?

 

전파 방지가 아니라 피해 최소화에 방점

오미크론의 다른 특성에 따라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격리, 방역, 등 기준을 바꿔야할 거 같다.

 

오명돈, 확산 속도가 너무 빨라서 
기존의 방역과 의료대응으로 감당할 수 없다.

 

주영수, 일반인들의 전파를 줄이겠다고 하는

역학조사와 방역 전략은 이제는 통하지 않을 거다.

 

정기현, 신종플루 같이 대하면 된다.

예를 들자면 산모, 투석 환자 문제다. 산모도 오미크론 경우

피시알 검사 양성으로 나와도 그냥 일반 분만실에서 하면 된다. 

 

오미크론을 넘어 팬데믹의 끝에 가까워질 수 있을까?

 

오명돈, 오미크론이 이번 팬데믹에서 넘어야 할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이 고비를 넘는 데 2개월이 채 걸리지

않을 것 같다. 고비를 무사히 넘기려면 엄격한 방역 기준을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바꾸고 코로나 진료도 기존 의료 서비스

체계에 편입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일상회복의 길이고

그렇게 되었을 때 우리는 비로소 코로나 팬데믹을 끝낼 수 있다.


정기현, 세계보건기구(WHO)가 “급성 단계의 끝

(end of acute phase)”이라고 표현했는데 동의한다. 

 

이제 입원, 사망이 굉장히 적어진다는 측면에서, 
(끝으로) 가는 길목이라고는 이야기할 수 있다.

 

주영수, 오미크론이 델타를 대체하며, 
치명적인 수준이 줄어든다는 것은 다행인 점이라고 생각한다.

 

박준용 기자 juneyong@hani.co.kr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society/rights/1027110.html

 

제가 떼어먹은 것이 많습니다.

클릭하셔서 읽어 보시면 차이가 있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꾸벅.

 

오미크론을 보고 있으면 아주 오래전 친구를 만난 기분입니다.

퍽, 아, 왜, 또 때려요? 하 맞아서 이제는 멍도 안 생겨요!

온통 시퍼러둥둥.

 

//

 

명색이 신문사인데 한글 맞춤법 엉터리! 안 고치겠음. 귀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