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조종사, 민가 피하려고 끝까지 조종간 놓지 않았다”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72079

 

29살의 젊은 조종사 고 심정민 소령, 
훈련비행에 나섰다가 불의의 사고를 당했습니다.

 

사고 조사 결과, 심 소령은 야산에 충돌할 때까지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먼저 비행기록장치를 확인했더니 심 소령은 경고등이 켜졌을 때 
'비상탈출'을 2번 외쳤는데, 정작 탈출 장치를 당기는 소리는 
기록되지 않았습니다.

 

그 뒤로도 탈출에 충분한 10초 정도가 있었지만 
조종간을 지탱하려는 음성만 녹음됐습니다.

 

사고 지역엔 대학 건물과 민가 등이 있었는데 이를 피하기 위해 
조종간을 잡은 채 야산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입니다.

 

"나는 언제까지나 전투조종사로서 살고 싶다" (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